2008. 4. 19. 23:11
     

 프로그래머에게 키보드와 마우스는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하루 8시간 이상 코딩하고 문서를 작성한다면, 키보드와 마우스와 오랜시간을 함께할테니 굳이 강조안해도 될 겁니다. 그 중에서도 키보드는 손가락에 직접 충격(?)을 전해주는 아주 비중있는 장치입니다.

 예전에 회사에 있을 때, 아무 키보드나 사용하면 된다고 생각했습니다. 사실 키보드는 어차피 다 똑같으니까 쌀수록 좋다고 생각했지요. ^^;;;; 회사에서 주는 좀 엉성해보이는 키보드로 작업을 했었는데, 하는 일이 좀 그렇다보니 문서작업도 많이하고 코딩도 장난아니게 했습니다. 한 1년쯤 지났을까요? 손가락 마디에 문제가 생겼습니다. 키보드를 누를 때마다 시큰거리고 아프더라구요. ㅜ_ㅜ

 그래서 손가락에 좀 무리가 덜가는 키보드를 찾다보니, 그 당시 한참 유행했던 팬타그래프 방식의 키보드가 보였습니다. 노트북과 같은 키감을 선사하고 힘을 좀 덜줘도 되는 대신에 타격감은 덜한... 납작한 키보드였습니다. 이걸 사용하면서부터 손가락의 통증도 사라졌고, 그때 이 후로 키보드에 대한 생각이 바뀐 것 같습니다. 키보드는 괜찮은 것을 써야하겠다고 말이죠. ^^;;;;

 한 2년전부터 제가 쓰고 있는 키보드는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나온 네추럴 어고노믹(Netural Ergonomic) 4000입니다. 인체공학 키보드인데 아래와 같이 생겼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글 입력 시에 약간 불편함이 있지만 손목에 무리도 안주고 키감도 나름 괜찮아서 잘 쓰고 있습니다. 지금 이 글도 요놈의 드라이버 파일을 찾다가 생각난 김에 쓰고 있습니다. ㅎㅎ 상단에 배치된 다양한 기능 키도 좋지만 휘어진 자판배열이 손을 굉장히 편하게 해줍니다. ^^ 다만 단점이라면 좀 키보드가 비싸다는.... 거의 5만원이 넘지요. ㅜ_ㅜ

 회사에 입사하면서 키보드를 하나 더 사야했는데, 네추럴 어고노믹은 좀 비싸고... 그 대안으로 찾은 것이 바로 마이크로소프트의 컴포트 커브(Comport Curve) 2000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격도 2만원 정도로 굉장히 저렴하게 판매되고 있더군요. 자판 배열이 살짝 휘어져있어 손목이 편하고, 키보드가 벌어져있지 않아서 일반 키보드에 익숙한 유저도 금방 적응할 수 있습니다. 역시나 손목이 편안한 것이 큰 장점이지요. 키 감은 팬타그래프 방식의 키보드와 비교하자면 좀 더 무겁고, 일반 키보드 보다는 가볍습니다.
 제 개인적인 소견으로는 가격대비 성능이 짱인 것 같습니다. 키보드를 바꾸실 분들은 한번쯤 고려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

 키보드 드라이버만 올리려고 했는데, 글이 많이 길어졌습니다. ㅎㅎ 마지막으로 네추럴 어고노믹 4000의 드라이버를 올립니다.


ps) 다들 좋은 키보드로 손가락을 보호하세요 ^^)/~



Android App

Posted by 호기심 많은 kkamagui(까마귀, 한승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vsstar.egloos.com BlogIcon n0fate 2008.04.20 0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인체공학적 키보드+_+한번도 써보진 않았지만 상당히 편할거 같네용-_+

    좀 큰거빼구용-_+

  2. Favicon of http://www.evilskel.com BlogIcon 극악 2008.04.20 0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소의 2만원짜리가 끌리네요... 다음 키보드 교체시에 고려해봐야겠군요^^

  3. Favicon of http://www.wimy.com/tt BlogIcon zelon 2008.06.05 0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훗 나도 샀다. 사소한(?) 2가지 빼고는 전체적으로 베리 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