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4. 5. 19:27
     

 오늘 여자친구랑 GP506을 봤습니다. 여자친구와 같이 봤는데, 뭐랄까... 감독의 초기작인 알포인트(R-Point)보다 좀 약하더군요. 상당히 기대하고 봤는데, 귀신이야기는 아니었고 뭔가 병때문에 일어나는 일이었습니다. 이 이상쓰면 스포일러가 될 것 같아서 ^^;;;;

 긴장감이 좀 떨어지긴한데, 그래도 볼만 합니다. 좀 징그러운 부분이 있는데, 스토리적인 부분은 괜찮습니다. 스릴러 영화를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한번 고려를.... ;)

 그럼 좋은 주말 보내시길~ ;)


Android App

Posted by 호기심 많은 kkamagui(까마귀, 한승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okkor.tistory.com BlogIcon zextor 2008.04.07 1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아쉽네요..
    알포인트 처럼 먼지 모를 대상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 원초적인 공포로 다가오는 것이 제대로 무서웠는데..
    극장가서 봐야할지..^^;

  2. Favicon of http://dualpage.muz.ro BlogIcon Dual 2008.06.11 15: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형 좀비 영화라는 느낌을 주더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