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12. 10. 01:48
     

OS를 만들면서 지금까지는 makefile을 거의 배치 파일 수준으로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이게 무슨 말이냐 하면... 디렉토리에서 소스 파일 이름만 달랑 추출하고, .C 파일과 같은 소스 파일이 수정되었을 때만 커널을 다시 빌드한다는 이야기입니다. 귀차니즘때문에 이렇게 쓰시는 분들이 많을 것 같다는... ^^;;;; 이렇게 되면 헤더 파일이 수정되었을 때, 해당 헤더 파일을 당겨쓰는 .C 파일들이 자동으로 빌드되지 않기 때문에 문제가 생깁니다.

뭐, 사실 혼자 테스트 할때는 매번 Clean해서 전부 삭제하고 다시 빌드하면 되니 신경을 안썼는데... 거사(?)를 치루려다 보니 이런것 하나하나가 신경 쓰이더군요. 결국 makefile을 뒤엎어서 의존성 관련 부분을 추가했습니다. 거의 3시간 정도 이것만 한 것 같네요. ㅠㅠ

C 파일로 부터 의존성 정보를 뽑는건 아주 간단합니다. "gcc -c -M Main.c Main2.c > a.txt" 와 같이 옵션을 주면 아래와 같이 이쁘게 출력해 줍니다. 이렇게 생성한 a.txt 파일을 makefile에 포함시켜주면 나머지는 규칙에 따라서 알아서 빌드해 줍니다. :)
Main.o: ../Source/Main.c ../Source/Main.h
Main2.o: ../Source/Main2.c

makefile에 포함시키려면 다음과 같이 써주면 됩니다. $(wildcard a.txt)는 디렉토리에서 a.txt 패턴이 들어간 파일명들을 스페이스바로 구분한 리스트를 나타내며, ifeq는 두 항목을 비교하는 것입니다. 즉 아래 코드는 같은 디렉토리에 a.txt가 있으면 해당 파일을 makefile에 포함시키라는 의미입니다.
ifeq (a.txt, $(wildcard a.txt))
include a.txt
endif

위의 내용을 추가해서 만든 makefile을 실행한 것입니다. 의존 관계에 대한 정보가 아주 자알~ 생성되고 있음을 볼 수 있습니다. ;)
C:\MINT64\01.Kernel32>make dep
make -C Temp -f ../makefile InternalDependancy
make[1]: Entering directory `/c/MINT64/01.Kernel32/Temp'
gcc.exe -c -M ../Source/Main.c ../Source/Main2.c > .dependancy
make[1]: Leaving directory `/c/MINT64/01.Kernel32/Temp'

아아~ 이거 원... 마음이 급해서 날림으로 만들었더니, 이런데서 시간을 많이 잡아먹는군요. ㅎㅎ 하루를 그냥 날린 것 같습니다. ㅠㅠ 나머지 작업은 할 수 없이 내일 해야겠네요. ;)

그럼 다들 좋은 밤 되세요 ;)

Android App

Posted by 호기심 많은 kkamagui(까마귀, 한승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roneri.tistory.com BlogIcon broneri 2008.12.10 2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홍... 전 그냥 vc6에서 rebuild all을 하는 수준인데 하하.. ^^; 멋집니다.

  2. Favicon of http://www.wimy.com/tt BlogIcon zelon 2008.12.12 07: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랙백 하나 건다. 마침 비슷한 시기에 나랑 비슷한 고민을 했었네 ㅋ